다낭에서 교통수단은 그랩(Grab)을 사용하자.

다낭에서 교통수단은 그랩(Grab)을 사용하자.

공항 픽업/샌딩과 호이안으로 이동은 호텔 셔틀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치고, 그 외의 다른 지역을 이동할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로 택시입니다.

위의 택시는 마일린 택시인데, 다낭 여행전에는 마일린 택시가 베트남에서는 큰 규모의 택시 회사라서 사기치거나 하는 일은 없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베트남에서는 택시 요금이 그리 비싸지 않아서 택시를 타도 큰 부담이 없다고 해서 주로 택시를 타고 다녔었습니다. 그런데….

택시를 타다 보니 몇가지 단점이 있습니다. 먼저 의사 소통에 약간 문제가 있습니다. 현지 택시기사들이 영어를 잘 하지 못해서 목적지를 잘 못아듣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는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 사전에 주소를 현지어로 적어서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

또, 요금 문제로 실랑이를 벌일 경우가 생길수도 있습니다. 현지 미터기는 0, 3개를 제외한 금액을 표시하는데 현지 실정에 어두운 외국인들을 상대로 추가요금을 요구하거나, 거스름돈을 주지 않는다던지, 미터기를 켜지 않는다던지 등등의 상황에 직면할 수가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생각보다 택시요금이 싸지 않는거 같습니다. 호이안에서 호텔까지 택시를 타고 왔었는데 사전에 알아본 것으로는 35만~40만 사이였는데 45만동 넘게 미터기에 찍히더군요. 또 다낭시내에서 린응사원까지 20만동 가까이 나오는거 봐서는 택시요금이 생각보다 싼건 아닌거 같습니다. 이게 쌓이다 보면 비용이 꽤 늘어나게 되더군요. 또 미터기를 조작한다는 소문도 있고요.ㅋ

그래서 올해 두번째 여행가기전 알아보니 여행객들이 그랩(Grab)을 많이 추천을 해주셨습니다. 그랩은 동남아에서는 우버와 같은 차 공유 서비스 입니다. 베트남에서도 마찬가지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고, 그랩 택시도 다낭 주위에 많이 있어서 이용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다낭 시내에서는 도로를 횡단할때 늘 조심하자.

다낭 현지를 가시게 되면 재밌는 풍경과 동시에 위험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 있습니다. 바로 도로상황입니다. 위의 사진을 잘 보시면 한눈에 봐도 도로가 난장판임을 알수 있습니다. 사람과 자동차, 오토바이가 여기저기 튀어나오면서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지만…. 그럼에도 요리조리 잘 피해서 다닙니다. 참 신기하더군요.

베트남에서는 일반 서민이 자동차를 구입하는게 꽤 어려운가 봅니다. 차가격 외에 세금이 엄청나게 붙는다고 하더군요. 물론 자동차 가격도 일반 서민이 구입하기에는 무지 비싸고요. 그래서 대부분의 서민들은 오토바이를 이용하여 이동을 하게 되는데, 그 숫자가 무지막지하게 많아서 도로의 한쪽을 점렴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다낭 여행때는 오토바이 부대들의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는데, 여기서 조심할 점이 있습니다. 바로 도로를 횡단할 때 입니다. 베트남의 다른 도시는 모르겠지만, 다낭에서는 보행신호의 의미가 없더군요.ㅋ 신호무시하고 차, 오토바이, 사람 여기저기 지나가기 일쑤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신호등은 야주 양반인거 같네요. 그래서 도로를 횡단할 때는 무단횡단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부분이 처음엔 적응이 안되었지만 며칠 있어보니 금새 적응이 되긴 합니다. 특히 다낭 시내나 미케비치 옆 도로는 사람이 도로를 건널때 차나 오토바이들이 아예 멈출 생각을 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조금 빠른 걸음으로 지나가게 되면 차와 오토바이들이 알아서 피해가긴 합니다만… 보기엔 굉장히 위험합니다. 이부분은 필히 여행 가시기전 숙지 하고 가시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