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무후무한 기록을한 박항서의 베트남호 출전한 대회마다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초의 성과

박항서 감독은 자신과 함께 베트남 축구를 이끈 이영진 수석코치, 배명호 피지컬 코치(왼쪽부터)와 함께 2018년 한 해 동안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의 2018년은 ‘최초의 역사’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5일(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전반 6분에 터진 응우옌아인득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승리했다.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2대2로 무승부를 거뒀던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3대2로 앞서며 스즈키컵 역사상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베트남은 2008년 대회 첫 우승 이후 정확히 10년 만에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지난해 10월 박항서 감독을 영입하며 ‘동남아 축구의 월드컵’이라고 불리는 스즈키컵 우승의 분명한 목표를 세웠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동시에 지도하며 1년간 스즈키컵 우승을 위한 확실한 토대를 마련했다.

하지만 단순히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의 동행은 단순히 스즈키컵 우승에 그치지 않았다.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계속해서 새로운 역사를 썼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는 성과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를 맡은 지 3개월 만에 출전한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강팀을 연파하고 동남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8강에 진출한 데 이어 결승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비록 우즈베키스탄에 막혀 우승까지 이루진 못했지만 이는 ‘박항서 매직’의 시작이었다.

두 번째 무대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을 이끌고 아시안게임 준결승까지 진출했다. 준결승에서 한국에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된 베트남은 3-4위전에서 아랍에미리트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메달 수상이 불발됐지만 이 마저도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초의 쾌거였다.

연이어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바꿨던 박항서 감독이지만 가장 중요한 대회는 스즈키컵이었다. AFF에 속한 11개국이 자존심을 걸고 싸우는 이 대회는 ‘1인자’ 태국에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이 도전하는 양상이었다.

결국 이 대회에서도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우승을 이끌었다.

2008년에 유일한 우승을 경험했던 베트남 축구는 박항서 감독과 함께 10년 만에 동남아 축구 최강의 자리에 올랐다. 그야말로 박항서 감독은 2018년 한 해 동안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고 또 쓰는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 • 베트남·중국 U-22 대표팀간 친선경기
  • • 박항서 베트남 중국에 2-0 승리

박항서 감독(왼쪽)과 거스 히딩크 감독

‘쌀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과 ‘사제대결’에서 완승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8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거스 히딩크 감독의 중국 U- 22 대표팀과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의 수석코치와 감독으로 호흡을 맞춰 4강 진출 쾌거를 합작했던 박항서 감독과 히딩크 감독이 정식 경기에서 사령탑 지략 대결을 벌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호흡 맞춘 히딩크·박항서 / 연합뉴스

내년 1월 2020년 도쿄올림픽 지역 예선을 겸해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의 전초전에서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웃었다.

경기 전 히딩크 감독과 악수와 가벼운 포옹을 한 박항서 감독은 감격에 겨워 눈물을 보였지만 승부에서는 양보하지 않았다.

거스 히딩크 중국 U-22 축구대표팀 감독 / 연합뉴스

베트남은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워 중국을 공략했고, 응우옌 띠엔 린이 해결사로 나서 멀티 골 활약을 펼쳤다.

응우옌 띠엔 린은 전반 18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중국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들어서도 공세의 수위를 늦추지 않았고, 응우옌 띠엔 린이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응우옌 티엔 린은 후반 13분에 크로스에 이은 마무리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넣어 2-0 승리에 일등 공신이 됐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